DSC07798

[KE787] ICN-FUK 대한항공 탑승기

KE787 ICN-FUK
A330-300 (HL7525)
29A (window)


여름휴가 시작
입사 전 마지막 여행
으아아아아아

아침 비행기라 새벽같이 인천공항행.

회사 갈 땐 아침 기상이 참 힘든데
공항 가는 날 아침은 왜 눈이 절로 떠질까.mystery

카운터에 아무도 업ㅂ다.

6시 10분부터 연답니다.
이용에 참고하시죠.

캬 스카이프라이어리티건 모닝카ㅡ무건 일반회원이건
카운터 오픈 앞에 평등.

이게 보편적 평등 맞지요?

그래도 에헴하고 우선체크인 했’읍’니다만?

아침

라운지에서 간단히 한 젓가락 뜹시다.

오렌지주스 조으다.

라운지에서 본 풍경

오늘의 기재
A333 (HL7525)

편명은 787 인데 기종은 330 이라 화 남.

PBB

신속배달이라 PBB 가 싹 비었다.

문’안’한 구성
옆집에 비하면 짱짱맨이다.

안전카드 숙독

비상구는 총 8개

구명조끼는 기내에서 탈출하기 직전에 터뜨린다.

프랏또 안도 휫뜨니 (P&W)
what홧, which휘치

青空
아오이소라

날씨가 채고시다.

좌측 통로

오늘의 비행경로.

출발부터 도착까지
한 시간 십 분 예상합니다.

가깝다 가까워

승무원 호출등.

A, B 두 자리가 공용으로 쓴다.
그럼 누가 승무원을 호출했는지 어떻게 알까?

호출한 사람들은 대부분 티가 난다고.
저염! 저염! 여기욤!

근데 호출 버튼 누르고 모르는 척 하면
누가 불렀는지 모른대ㅋㅋㅋ

예전에 JAL 견학 갔을 때
정비하시는 분이 그러시더라.

아침 기내식

단거리인데도 기내식을 챙겨주는 게 대.다.나.다.
음료도 고를 수 있는 게 어디야.

이래서 국적기 국적기 하나 봅니다.

큐슈 진입

일본도 날씨가 좋다.

Final approach

공항이 시내 가까이에 있어
착륙 경로 주위에 건물이 빽빽하다.

건물에 닿을듯한 스릴감

동영상으로 찍을 걸
(아쉽)

이륙 대기중인 ANA

국내선인데 772 를 띄우죠.
일본 국내선은 스케일이 달라요.

복강福岡 따올러

조금 앞서 도착한
KLM 크루들이 모여 있다.

FUK-AMS 직항이 다녔는데
올해 1월부터 단항.
그럼그렇지

암스테르담 노선 단항 기념
추억은_방울방울.jpg

도착시간 착하다.
수속하고 나왔는데 10시가 채 안됐어.

후쿠오카
시내관광이나 갑시다.

근데 왜 벌써 피곤하냐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